文대통령 주요국 순방 어디부터?…미-중-일 순 무게

  • 입력 : 2017.05.13 04:00:05   수정 : 2017.05.13 18:07:43

DJ·盧·MB는 미-일-중, 朴은 미-중 방문 후 일본 안 가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중국, 일본 등 주요국 순방 순서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이틀간(10∼11일) 세 나라 정상과 통화를 진행하며 미중일 정상 모두에게서 방문 초청을 받은 가운데, 현재로썬 미국-중국-일본 순으로 방문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외교가는 보고 있다.

불확실성으로 가득한 북한 핵 문제를 고려할 때 정부 외교의 최우선 순위는 역시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이라고 많은 이들이 지적하고 있다.

이달 중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을 정상회담 조율을 위한 특사로 파견할 예정인 가운데, 한미 정상이 '정상회담 조기개최'에 뜻을 모은 만큼 6월 중 문 대통령의 첫 방미와 한미 정상회담이 성사될 공산이 큰 것으로 외교 소식통들은 보고 있다.

다만,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인선과 북핵 해법 및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비용을 둘러싼 정부 입장 정리에 걸릴 시간, '러시아 내통' 의혹을 수사하던 연방수사국(FBI) 국장 해고 건에 따른 트럼프 행정부의 위기 등은 변수다.


주요국 중 미국 다음 방문국은 중국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 사드 관련 보복에 따른 한국 기업들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는 점, 작년 말부터 한중 정상간 소통이 사실상 완전히 단절된 상태였던 점 등을 고려하면 조기 방중 및 정상회담의 필요성은 미국에 버금가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는 이미 초기 가동 상태인 주한미군 사드에 대한 정부의 입장 정리가 조기에 이뤄지느냐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일본의 경우 하반기 개최가 예상되는 한중일 3국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문 대통령이 첫 방문을 하고 그 계기에 한일 정상회담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관측통들은 보고 있다.

반대 여론이 강한 위안부 합의를 어떻게 처리할지를 결정하는데 상당 시간의 의견 수렴과 고민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는데다 마침 올해 한중일 정상회의의 의장국이 일본인 만큼 문 대통령은 한중일 정상회의의 개최 논의를 보아가며 방일 시기를 저울질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과의 껄끄러운 관계를 의식한 중국이 조기에 일본에 한중일 정상회의에 대한 답을 주지 않을 가능성이 커 올해 3국 정상회의는 이르면 가을 중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 일각에서 나온다.

대통령 취임 첫해 주요국 방문 순서는 그 정부 외교의 우선순위 설정과도 깊은 관련이 있기에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김대중·노무현·이명박 전 대통령은 임기 첫해 미국-일본-중국 순으로 주요국을 방문했고, 직전 박근혜 전 대통령은 첫해 미국-중국 순으로 방문한 뒤 일본은 역사인식 갈등과 탄핵의 영향으로 재임 중 한차례도 방문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대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