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용준 캐스터가 바라보는 게임은?…“내 인생의 자부심”

    최초입력 2020.10.13 12:37:55

  • 한국게임산업협회(협회장 강신철)는 ‘아이머게이머(I'm a Gamer) 챌린지’ 캠페인 영상 ‘캐스터 전용준 편’을 공개했다. ‘아이머게이머 챌린지’는 게임의 선한 영향력을 서로 공유하는 캠페인이다. 협회는 사회각계각층의 인사들의 게임 이야기를 영상으로 제작해 소개하고 있다.



    이번 영상의 주인공 전용준 캐스터는 올해 22년차를 맞은 게임 전문 캐스터다. 게임방송이 도입되던 시기부터 업계와 함께해왔다. 특유의 ‘샤우팅’은 지치지 않는 열정으로 통하며 게임 팬들로부터 많은 지지를 받고 있다.

    전 캐스터는 “1999년 한 지역 방송국의 아나운서로 입사할 당시 PC방 열풍과 함께 온라인게임이 인기를 얻고 있었다”며 “케이블TV, 인터넷 방송국 등에서 게임방송을 준비하는 시기였고 회사에서도 관련 방송을 시작하며 프로그램을 맡게 됐다”고 소개했다.

    또 임 캐스터로서 본인만의 개성에 대해서는 “객관적인 상황을 전달하는 기본 역할에 더해 시시각각 변하는 경기 내용을 보다 생생하게 전달하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며 “그 과정 속에서 좀 더 열정적으로 혼신의 힘을 다해 멘트를 하는 ‘샤우팅’과 같은 특징이 만들어지게 됐다”고 덧붙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는 수많은 인파가 몰렸던 게임대회 결승전을 꼽았다. 전 캐스터는 “전 세계에서 수만 명의 팬들이 함께 하며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게임의 긍정적인 측면을 보여줬다”며 “e스포츠도 기존 스포츠나 엔터테인먼트 산업 못지않게 새로운 문화와 트렌드를 만들어갈 수 있다는 사실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고 회상했다.

    이외에도 우리나라가 게임강국이 될 수 있었던 원동력에 대해서는 “대한민국 게이머들이 주인공”이라며 “게이머들의 수준이 높아지면서 국내게임사의 기술력이나 투자도 세계적인 수준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게임은 내 인생의 ‘프라이드’, 곧 자부심”이라며 “방송인으로서 게임을 선택한 판단에 대한 자부심이 있고 지난 20여 년 동안 세계적인 게이머들과 함께 방송할 수 있었던 내 능력에 대한 자부심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영상는 한국게임산업협회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협회는 캠페인 기간 매주 화요일마다 새로운 ‘아이머게이머’ 영상을 공개한다.

    ‘아이머게이머 챌린지’는 게임에서 받았던 긍정적인 영향이나 즐거웠던 점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는 방식으로 참여할 수 있다. 협회는 참여 1인당 1000원의 금액을 적립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교육 격차 해소를 위한 노트북 컴퓨터 지원 사업에 전달할 예정이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보이기
m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