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라이브] 류현진, 마이애미전 5.1이닝 2실점 ERA 4.75(종합)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압도적인 투구는 아니었지만, 반등에는 성공했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5 1/3이닝 7피안타 2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는 79개.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2회 저스틴 보어, 3회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홈런 두 개를 허용하며 실점했다. 두 홈런 모두 스트라이크존 구석으로 들어간 패스트볼이었지만, 상대 타자의 배트를 이기지 못했다.

그러나 나머지는 준수했다. 패스트볼은 최고 구속 92마일을 찍으며 좋을 때 모습을 보여줬다.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모두 효과적으로 사용됐다. 무엇보다 투구 수를 아끼며 79개만에 16개의 아웃을 잡은 것은 고무적이었다. 제구도 안정적이었다. 볼넷과 사구가 한개씩 나온 것이 전부였다.


수비도 도왔다. 2회 2사 2루에서 J.T. 리들의 잘맞은 타구를 중견수 작 피더슨이 끝까지 쫓아가 잡은 것이 대표적인 경우다. 적어도 이날은 실책 때문에 울지는 않았다.

스스로도 수비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 3회 디 고든의 타구를 점프해 잡아 땅볼 아웃으로 연결했다.

류현진은 후속 등판한 크리스 해처가 실점없이 이닝을 끝내며 2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평균자책점은 4.75로 떨어졌다.

[greatnemo@maekyung.com]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강민호 IN’ 삼성, 18년 만에 FA 포수 영입…구단 최고액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