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임창용, 백투백 홈런 허용…9회 ⅓이닝 5실점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KIA 타이거즈 마무리투수 임창용이 경기 막판 대량 실점했다.

임창용은 19일 광주 두산전에 팀이 6-2로 앞선 9회초 등판했다. 선발 헥터 노에시가 7이닝 2실점으로 시즌 7승 요건을 갖춰둔 상황. 넉넉한 점수 차에 KIA 벤치에서는 거뜬한 경기 마무리를 기대했다.

시즌 초 고전했던 임창용은 언제 그랬냐는 듯 구위를 회복했고, 점점 믿음직한 모습을 보였다. 마무리 자리에서도 한 달여 동안 물러나 있었지만 최근 자리를 되찾았다.



지난달 13일부터 이날 경기 전까지 12경기 연속 무실점. 한 때 9점대까지 치솟았던 시즌 평균자책점도 1.80까지 끌어내렸다. 5월에는 5경기에 나서 3승 2세이브를 기록하는 등 기세가 좋았다.


그러나 이날은 달랐다. 선두타자 허경민을 볼넷으로 내보낸 것이 화근이었다. 1사 후에는 류지혁-민병헌에 연속 안타를 맞고 1실점했다. 위기는 계속됐다. 주자 1,2루 상황에서 최주환에게 우월 홈런을 맞고 3점을 한꺼번에 내줬다. 헥터의 승리도 날아갔다.

불행은 끝나지 않았다. 바로 다음 타자인 닉 에반스에게 솔로 홈런을 맞았다. KIA 측은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는데 판독 끝에 홈런으로 인정돼 임창용의 5실점 째가 기록됐다. 임창용은 결국 아웃카운트 1개밖에 잡지 못하고 교효준과 교체됐다.

[chqkqk@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