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라이브] 1회, 볼넷 1개 내줬지만 무실점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로스앤젤레스) 김재호 특파원] 시작은 무난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홈경기 선발 등판, 1회를 무실점으로 막았다.

류현진은 1회 자신이 갖고 있는 모든 구종을 사용하며 감각을 점검했다. 첫 타자 마누엘 마고를 4구만에 좌익수 뜬공, 다음 타자 카를로스 아수아헤를 2구만에 2루수 땅볼로 잡으며 쉽게 가는 듯했지만, 다음 타자 호세 피렐라를 6구만에 볼넷으로 내보내며 첫 출루를 허용했다.

이어진 2사 1루에서 상대는 4번타자 헌터 렌프로에. 렌프로에는 초구 바깥쪽 체인지업을 거른 이후 3구 연속 파울로 걷어내며 공격적인 승부를 했다.


류현진도 물러서지 않았다. 볼카운트 2-2에서 6구째 스트라이크존 낮게 들어가는 88마일짜리 커터로 루킹 삼진을 잡았다. 이 아웃으로 연속 이닝 무실점 기록을 16이닝으로 늘렸다.

[greatnemo@maekyung.com]


‘강제 출국’ 에이미, 661일 만에 입국...왜?
예정화, 마동석도 반한 비주얼+완벽 몸매 ‘다 갖췄네’
정려원, 몰카범 잡았지만...남은 트라우마
선미, 성 정체성 루머에 쿨해도 너무 쿨해
함소원, 18살 연하 中 SNS 스타와 핑크빛 열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