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인터뷰] "실투는 넘어간다" 류현진이 확인한 진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시즌 2승을 거둔 류현진은 결과에 비해 내용이 만족스럽지 못한 모습이었다.

류현진은 17일(한국시간)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와의 원정경기 선발 등판, 6이닝 3피안타 1피홈런 9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2.87을 기록했고, 팀이 10-3으로 이기면서 승리투수가 됐다.

경기 후 클럽하우스가 개방된 시간 취재진 앞에 선 류현진의 표정은 생각보다 밝지 못했다. 그는 표정이 어둡다는 취재진의 말에 미소를 지으며 "홈런을 맞아서"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또 한 번 깨닫게 되는 경기였던 거 같다. 실투는 여지없이 장타로 이어진다고 생각한다. 조금 더 조심해야겠다"고 말을 이었다.


그가 아쉬워하는 부분은 팀이 1-0으로 앞선 2회말이었다. 첫 타자 헌터 렌프로에에게 좌익수 방면 2루타를 허용했고 이어 크리스티안 빌라누에바에게 좌측 담장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얻어맞았다.

류현진은 "저번에 비해 커터 제구가 안돼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며 커터의 제구가 어려웠던 점을 아쉬워했다. "볼넷이 없었지만, 풀카운트 승부도 많았다. 결과가 좋았던 거 같다"며 입술을 깨물었다.

그럼에도 승리투수가 될 수 있었던 것은 3회초 팀이 대량 득점에 성공했기 때문이다. 그는 "6회까지 던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줬다. 점수가 나다보니 (공이) 자신감 있게 들어가서 삼진이 많이 나왔다"며 타자들의 도움에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지난해에는 좋은 경기도 있었지만, 안좋은 경기도 있었다. 이기는 경기를 했으면 좋겠다. 던지는 날 이길 수 있도록 준비를 열심히 하겠다. 계속해서 이겨야 한다. 매 경기 이길 생각으로 하고 있다. 진다고 생각하면 안되지만, 지더라도 선발 투수의 몫을 하는 것을 좋게 생각한다. 지금 몸 상태도 좋기 때문에 예전처럼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하겠다"며 남은 시즌에 대한 각오를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
신세경 청순 글래머 대명사다운 운동 모습
소유 비키니 ‘압도적 몸매+탄력적 볼륨’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 PC버전
Copyright ⓒ MK스포츠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