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택근 사구 여파 선발 제외…장정석 감독 “맞은 부위가 어디냐 중요”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안준철 기자] 넥센 히어로즈의 맏형 이택근(38)이 사구 여파로 1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18 KBO리그 정규시즌 NC다이노스전 선발에서 제외됐다.

이날 경기에 앞서 장정석 넥센 감독은 “오늘은 (출전이) 힘들다”면서 “대타 정도는 괜찮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이택근은 15일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두 차례나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했다.
'
4회말 두산 선발 후랭코프의 공이 이택근의 팔을 맞혔다. 이택근은 큰 통증 없이 1루를 밟았다. 하지만 두 번째 사구는 달랐다. 7회말 2사 2,3루서 4번째 타석에 선 이택근은 볼카운트 1B 2S서 박치국의 커브에 왼 무릎 부위를 맞았다. 공에 맞은 이택근은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부축을 받고 벤치로 물러났다. 다행히 병원 진료를 받을 정도의 통증은 아니어서 아이싱을 받고 말았다.



하지만 장정석 감독은 “오늘(17일)도 러닝은 안 하고 가벼운 배팅 훈련만 하라고 했다”며 “공이 느리고 빠르고 문제가 아니라 어디에 맞았는지가 중요하다”며 선수 보호라는 점을 강조했다. 넥센은 현재 주축 선수들의 부상이 고민이다. 주장 서건창은 종아리 사구 부상으로 아직 회복 중이다. 복귀까지는 1주일이 더 걸릴 예정. 박병호는 14일 두산전에서 1루로 뛰다가 종아리 근육 파열 부상을 당했다. 박병호의 경우는 아직 복귀 일정조차 알 수 없다. 장 감독은 “수요일(19일) 검사를 다시 받아보고 난 뒤에나 (복귀 시점을) 얘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이날 상대인 NC는 현재 9연패 중으로 역시 팀 분위기가 가라앉아있다. 그러나 NC 김경문 감독은 경기 전 인사를 하러 온 장정석 감독을 되레 위로했다. 장 감독은 “김 감독님이 부상 선수가 많아 어떡하냐고 걱정해주셔서 너무 감사했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신세경 청순 글래머 대명사다운 운동 모습
소유 비키니 ‘압도적 몸매+탄력적 볼륨’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 PC버전
Copyright ⓒ MK스포츠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