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범, 2년 연속 올스타전 3점슛의 제왕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학생) 황석조 기자] 전준범(현대모비스)이 2년 연속 3점슛 제왕에 올랐다.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2017-18 프로농구 올스타전이 열렸다. 오세근과 이정현이 드래프트 형식으로 팀원을 꾸려 한판승부를 펼치는 이번 올스타전에는 덩크 컨테스트 등 각종 이벤트도 함께했다.

올스타전의 백미 중 하나인 3점슛 컨테스트. 전날(13일) 예선이 펼쳐진 가운데 전준범, 김기윤(KT), 테리코 화이트(SK), 송창용(KCC)가 결선에 올랐다. 이날 1쿼터 종료 후 예선과는 달리 시간제한 없이 2-3위, 1-4위가 1대1 서든데스 매치 형식으로 결선경기를 펼쳐졌고 결과 화이트와 전준범이 최종 결승에 진출했다.



예선 1위 전준범은 결선은 물론 결승전에서도 강했다. 감이 여전했던 그는 막판 집중력과 함께 20점을 성공시켰다. 반면 화이트는 4강전에 비해 슛감이 다소 떨어져 12점에 그쳤다.


전준범은 지난 시즌에 이어 2시즌 연속 3점슛 제왕으로 거듭났다.

hhssjj27@maekyung.com


혜리 블랙 란제리 화보…아찔함의 극치
양정원, 압도적인 섹시함과 황홀한 볼륨감
이지혜 비키니 화보…볼륨감 있는 탄력 몸매
김새롬 매끈하고 아찔한 비키니 화보
고현정 아찔한 노출 의상…고혹적인 매력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