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세계피겨선수권 쇼트 2위 연기 [MK화보]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차준환(16·휘문고/갤럭시아SM)이 국제빙상연맹(ISU) 세계주니어피겨선수권 남자 싱글 한국인 첫 메달에 도전한다.

대만 타이베이에서 15일 열린 쇼트프로그램에 임한 차준환은 82.34점으로 해당 부문 개인 최고점을 경신했다. 이전 커리어 하이는 2016 일본그랑프리에서의 79.34점이었다.

쇼트프로그램 참가 45명 중에서 차준환은 2위에 올랐다. 프리스케이팅(16일) 결과에 따라 2015-16시즌 첫 참가 당시 7위를 뛰어넘을지가 판가름난다.



올해로 42년째를 맞이하는 세계주니어선수권 역사에서 한국인 남자입상자는 아무도 없다. 개최는 1993(서울)·2011(강릉)년 2차례 했으나 시상대는 모두 타국 선수 차지였다.


차준환은 주니어·시니어 구분이 없는 ISU 세계랭킹에서 77위에 올라있다. 2016-17시즌으로 한정하면 46위로 더 높다.

사진(대만 타이베이)=AFPBBNews=News1

[dogma01@maekyung.com]


“송대관 배은망덕…법적 대응” vs “모두 거짓”
KBO 올스타 베스트12 후보 확정…5일부터 팬 투표
김연경 세계남녀배구 연봉 1위? 실제 얼마일까
설현, 자연 속 빛나는 미모…순백의 여신
빈지노 여친은 배우 겸 모델 스테파니 미초바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