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엽 `라이온킹`의 마지막 축제 [MK화보]

[매경닷컴 MK스포츠(대구)=천정환 기자] 이승엽이 마지막 올스타전을 통해 두 아들과 특별한 추억을 남겼다.

이승엽은 15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올스타전에서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이날 이승엽의 큰아들 은혁(13)군이 시구를 했고 둘째 은준(7) 군이 시타자로 나섰다. 이승엽은 아들 뒤에서 시포를 하며 특별한 추억을 남겼다.



[jh1000@maekyung.com]


개리, 득남 소식 깜짝 발표 “주니어 탄생”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한일 치어리더 댄스 대결
윤아, 골반강조한 시스루에 하이힐까지...여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