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현 `무더위 한 방에 날리는 물벼락 세레머니` [MK화보]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 김재현 기자] 20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벌어질 2017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에서 SK 치어리더 배수현이 워터플렉스 릴레이 이벤트로 경기 전 외야에서 물벼락을 맞았다.

배수현은 이날 오후 2시 40분 경 스포츠 웨어를 입고 근육질 몸매를 그대로 드러내고 나타나 대형 물통 아래 앉아 물벼락을 온 몸으로 맞았다.



배수현은 물벼락 이벤트 후 더위가 싹 날아갔다며 어린아이처럼 좋아했다.

배수현이 물벼락 맞는 순간들을 모아봤다.






온 몸으로 맞는 시원한 물벼락.


그저 신난 배수현 치어리더.


시원한 물벼락 만끽.


두 번의 물벼락에 즐겁기만 하다.


귀에 물이 들어갔어요~


물벼락 이벤트 후 너무 신이 난 나머지 양 손으로 엄지 척.


이제 공연준비를 위해 치어리더실로 갑니다.


[basser@maekyng.com]


개리, 득남 소식 깜짝 발표 “주니어 탄생”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한일 치어리더 댄스 대결
윤아, 골반강조한 시스루에 하이힐까지...여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