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예진 `선수단 시선 싹쓸이한 예쁜 시구` [MK화보]

[매경닷컴 MK스포츠(잠실) = 김재현 기자] 배우 표예진이 멋진 시구를 선보였다.

5일 오후 잠실야구장에서 벌어진 2017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에서 배우 표예진이 LG의 승리를 기원하는 시구를 해 야구장을 찾은 팬들로부터 많은 박수를 받았다.

표예진은 지난 2011년부터 2013년까지 대한항공에서 승무원으로 근무했다.

이후 연기자로 전향한 배우로서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특히 KBS 2TV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김동휘/ 극본 임상춘)에서 인턴 장예진 역할을 맡아 대리 김주만(안재홍 분)을 짝사랑하며, 김주만과 백설희(송하윤 분)의 사이를 흔들어 놓는 연기를 펼쳤다.

한편 이날 경기에서 두산은 9회 초 김재환의 결승 홈런으로 LG에 2:1로 승리해 6연승을 기록했다.







가녀린 팔을 힘껏 휘둘러 공을 던진다.


시구를 마친 표예진이 LG 선수단에 인사를 하자 선수들이 박수로 환영하고 있다.


[basser@maekyng.com]


‘김광석’ 측 “딸 사망 용의자로 서해순 거론”…사인은 급성폐렴
베컴 '전세계 여심을 훔친 그 눈빛' [MK화보]
‘창렬스럽다’ 김창렬,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가수 제시, 뒤태 셀카 "완벽한 라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