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선수단, 은퇴 이승엽 위해 감동의 `36` 물결 [포토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 김재현 기자] 이승엽이 고척돔에서 은퇴투어를 가졌다.

23일 오후 고척스카이돔에서 벌어진 2017 프로야구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은퇴투어를 진행 중인 삼성 이승엽이 고척돔 마지막 경기를 가졌다.

넥센 선수들은 이승엽의 배번 ‘36’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나와 이승엽의 은퇴를 응원했다.



넥센은 이승엽에게 선수들이 깨알같이 적은 메시지가 담긴 유니폼을 전달했고 이승엽은 기념배트를 답례로 선물했다.


이승엽은 넥센 선수단과 기념촬영으로 은퇴투어의 피날레를 마무리했다.





이어서 캡틴 서건창의 축하를 받았다.


넥센 선수단의 응원 메시지가 적힌 유니폼을 선물받은 이승엽.


유니폼에는 선수단의 깨알같은 응원 메시지가 빼곡하다.


이승엽은 넥센 선수단에 감사의 뜻으로 기념배트를 전달했다.


넥센 선수단과 빠짐없이 악수를 나누는 이승엽.


이택근과는 진한 포옹을 나누기도 했다.


이승엽은 넥센 선수단 모두와 기념촬영을 끝으로 넥센전 은퇴투어를 마무리했다.


[basser@maekyng.com]


‘김광석’ 측 “딸 사망 용의자로 서해순 거론”…사인은 급성폐렴
베컴 '전세계 여심을 훔친 그 눈빛' [MK화보]
‘창렬스럽다’ 김창렬, 명예훼손 항소심 패소
유소영, 손흥민 언급 “지금은 헤어졌다”
가수 제시, 뒤태 셀카 "완벽한 라인"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