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희정 아들 `아빠보다 더 훌륭한 농구선수가 꿈` [MK포토]

[매경닷컴 MK스포츠(신사) = 옥영화 기자] 서울 삼성 주희정이 18일 서울 서초구 신사동 KBL 센터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가졌다.

성실의 아이콘이었던 주희정은 고려대 중퇴 후 연습생 신분으로 1997년 원주 나래 블루버드에 입단, 1997-98 시즌부터 2016-17시즌까지 20시즌 동안 정규시즌 1029경기에 출전했다.

20시즌 동안 정규시즌 기준 총 1044경기에서 결장한 경기는 단 15경기. 주희정이 출전한 경기를 퍼센티지로 따지면 무려 98.8%에 달한다. 20년간 코트를 누볐던 주희정은 삼성과 협의해 지도자 연수를 계획하고 있다.

서울 삼성 주희정 아들이 은퇴 기자회견에서 꿈을 말하고 있다.




[sana2movie@maekyung.com]


초아 “임신 아니다”…결혼 위한 탈퇴도 부인(전문)
1번부터 7번까지 ‘K’…밴헤켄, 탈삼진 신기록 달성
사령탑도 긴장하는 1·2위 매치…“상대팀이 강하다”
김하성 “4번타자 부담 없고 만루홈런 욕심 없고”
한혜진, “전신거울 누드쇼”…그래서 차우찬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