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FC] 박형근 ‘근자감’ 결과는 4경기 연속 무승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로드FC 박형근(31·SSABI MMA)이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이라는 별칭처럼 몰락하고 있다.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12일 로드FC 41이 열린다. 박형근은 제2경기(밴텀급·-61kg)로 장대영(27·병점MMA)와 2차전을 벌였으나 1라운드 조르기 기술에 항복하고 말았다.

1차전 판정 1-2로 진 박형근은 설욕을 다짐했으나 재대결 내용은 더 나빴다. 프로 데뷔 2연승 후 1무 3패는 2014년 XTM 리얼리티 프로그램 ‘주먹이 운다’ 시즌3으로 얻은 ‘근자감’이라는 별명과 들어맞고 있다.



3연승을 달린 장대영은 종합격투기 5승 1패가 됐다. 1패도 판정 1-2로 근소하게 진 것이었다. 박형근과는 페더급(-66kg) 경험자라는 공통점이 있다. -63kg으로 뛰기도 했다.


[dogma01@maekyung.com]


볼거리 넘쳤던 명품 2연전…가을 기대하게 만든 KIA-두산
‘손가락 욕’ 봉변당한 김현수…현지 기자 “불쌍하다”
남주혁-이성경 공개연애 117일 만에 끝…결별 인정
이상순 “이효리와의 사생활 침해 말아달라”
치어리더 이나경 화보…‘섹시한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