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리얼리티 출전자, 로드FC 마이티 모에게 도전장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UFC 리얼리티 프로그램 ‘디 얼티멋 파이터(TUF)’ 경험자가 로드FC 타이틀전에 대한 야망을 드러냈다.

TUF 시즌19 라이트헤비급(-93kg) 토너먼트 16강 제이크 호인(30·미국)은 12일 1991 아시아레슬링연맹(AAWC) 선수권 그레코로만형 –100kg 동메달리스트 최무배(47)와의 로드FC 41 무제한급 경기를 만장일치 판정으로 이겼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호인은 초대 로드FC 무제한급 챔피언 마이티 모(47·미국)에게 공개 도전 의사를 밝혔다. 마이티 모에게 2차례 패한 최무배를 격파한 후의 발언이기에 더 의미심장하다.



호인은 2015년 WSOF 라이트헤비급 그랑프리 예비선수 결정전도 뛰었다. WSOF는 세계 3위 단체 PFL의 전신이다. 종합격투기 최대 랭킹 시스템 포털 ‘파이트 매트릭스’의 6일 랭킹 포인트를 아시아에 적용하면 헤비급(-120kg) 2위에 해당한다.


마이티 모는 로드FC 데뷔 6연승을 달리며 2차 방어까지 성공한 챔피언이 됐다. 2001 국제대학스포츠연맹(FISU) 세계선수권 동메달리스트 강동국(44·팀파라다이스)과 일본 대회사 DEEP의 무제한급 챔피언결정전 출신 카를루스 도요타(46·브라질), 제41대 천하장사이자 2005 K-1 월드그랑프리 서울대회 챔피언 최홍만(37) 등을 꺾었다.

[dogma01@maekyung.com]


최시원 프렌치불독, 한일관 대표 무는 영상공개
경리 “관심없으니 그만두세요” 악플러 향한 일침
명예경찰 위촉된 ‘대세’ 마동석, "영광..."
윤종신, 지각 후 뒤늦은 사과 말썽..."차가 막혀서"
“그냥 기쁘다”...에이미, 강제추방 후 2년 만의 입국에 미소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