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영회, NFL 데뷔전에서 추가 득점 3회 성공...동점 필드골 실패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프란시스코) 김재호 특파원] 미국프로풋볼(NFL) LA차저스 한국계 키커 구영회가 아쉬운 데뷔전을 치렀다.

구영회는 12일(한국시간) 스포츠 어서리티 필드 앳 마일 하이에서 열린 덴버 브롱코스와의 원정경기에서 키커로 선발 출전했다.

2쿼터 첫 공격에서 팀이 터치다운을 성공했고, 여기서 추가 득점을 성공시키며 NFL 데뷔 첫 추가 득점을 성공한 그는 4쿼터에도 두 개의 추가 득점 성공시켰다.

4쿼터 마지막 5초를 남기고 그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팀이 21-24로 뒤진 상황, 44야드 필드골 기회가 찾아온 것.


구영회는 44야드 필드골을 성공시켰지만, 상대 감독이 킥 직전에 타임 아웃을 요청하면서 골이 무효가 됐다. 이후 다시 한 번 킥을 시도했지만, 두번째 킥을 상대 디펜시브 엔드 쉘비 해리스가 블록하면서 동점골에 실패했다. 경기는 그대로 21-24 차저스의 패배로 끝났다.

[greatnemo@maekyung.com]


가인, 대마초 권유 폭로 3개월 만에 SNS 재개
박유천 고소女, 항소심도 무고·명예훼손 혐의 무죄
한서희, 빅뱅 탑과 대마초 혐의 항소심도 집행유예
오정연 '파격적인 드레스로 시선 싹쓸이' [MK화보]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