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토토, 적중상금 및 환불금 1년 이내 찾아가세요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국민체육진흥공단 체육진흥투표권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환급시효 기간이 임박한 적중상금 및 환불금에 대한 고객들의 발 빠른 수령을 촉구했다.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르면 축구토토. 야구토토. 농구토토. 배구토토. 골프토토 등 현재 시행되고 있는 스포츠토토 게임에서 경기결과를 정확히 맞힌 적중자에게 지급되는 적중상금이나 발매가 취소되어 환불 처리되는 경우 환급시효인 1년 이내 찾아가지 않으면 모두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귀속된다.

이처럼 귀속된 금액은 시효 완료 즉시 국민체육진흥기금으로 조성되고, 그 기금은 올림픽기념사업·학교체육지원사업·청소년 및 소외계층 체육지원·경기 주최단체 지원 등 체육진흥기금 본래의 사용 목적에 따라 쓰이게 된다.

골프토토는 지정선수의 불참, 현지 기상 사정으로 인해 대회 라운드 조정, 경기 일정 연기 등의 회차가 취소돼 환불금이 발생한다. 축구도 경기장 상태, 대상 경기 팀들의 징계로 인한 경기 개최 여부 등에 따라 경기 일정이 바뀌면 발매 취소가 생긴다.


이렇게 발매가 취소되면 영수증을 지참하고 판매점을 방문하여 전액 되돌려 받을 수 있다. 참여금액의 100배가 넘는 적중금액은 IBK기업은행을 찾아가면 받을 수 있다. 하지만 부주의로 영수증을 분실하거나 발매 취소된 사실을 모르면 환불이 불가능하다.

[mksports@maekyung.com]


가인, 대마초 권유 폭로 3개월 만에 SNS 재개
박유천 고소女, 항소심도 무고·명예훼손 혐의 무죄
한서희, 빅뱅 탑과 대마초 혐의 항소심도 집행유예
오정연 '파격적인 드레스로 시선 싹쓸이' [MK화보]
트와이스 쯔위 '오늘도 인형미모 경신'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