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 US오픈 현장서 태극낭자들 활약에 관심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도널드 트럼프(71) 미국 대통령이 US오픈 현장을 방문한 뒤 박성현(24·KEB하나은행)-최혜진(18·학산여고) 등 태극낭자들 활약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

박성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우승을 차지했다. 박성현의 LPGA 첫 승. 아마추어인 최혜진도 9언더파 279타로 2위를 기록하며 이 대회를 태극낭자들의 잔치판으로 만들었다.

특히 이날 대회 현장에는 특별한 손님이 있었다. 바로 트럼프 미 대통령. 그는 프랑스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뒤인 대회 2라운드부터 현장에 나타나 경기를 관람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골프광인데다가 이번 대회가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골프장에서 열렸기에 더한 관심을 보인 것.

트럼프 대통령은 경기 후 박성현 등 선수들을 향해 기립박수를 선사하는 등 시종일관 경기에 큰 관심을 보였다고 알려졌다. 특히 그는 대회가 끝난 후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박성현의 대회 우승을 축하한다고 직접 글을 올리기도 했다. 경기 중에는 “US오픈 현장에 왔다. 아마추어 선수(최혜진)가 몇 십 년 만에 공동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하는데 무척 흥미롭다”는 글을 게재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글처럼 최혜진은 지난 1967년 캐서린 라코스테(프랑스) 이후 50년 만에 아마추어 정상 자리를 노렸다.


[hhssjj27@maekyung.com]


‘라디오스타’ 김구라·MC, 김생민 논란 사과 “죄송하다”
김정민 “혼인빙자 사기? 사실대로 진술”
아이린, 편안한 차림도 막을 수 없는 여신 미모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