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월드컵 본선 가고도 ‘51위’ 추락…독일 1위 탈환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한국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도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이 50위권 밖으로 밀렸다.

FIFA가 14일 오후(한국시간) 발표한 2017년 9월 세계랭킹에 따르면, 한국은 659점으로 51위를 기록했다. 지난 8월(674점)보다 25점이 감소돼 2계단 하락했다.

한국이 올해 월별 세계랭킹에서 50위권 밖으로 밀린 것은 7월(51위)에 이어 2번째다. 한국은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2위를 차지하며 본선 직행 티켓을 획득했으나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연이어 득점 없이 비겼다.


한국을 가슴 졸이게 만들었던 A조 3위 시리아는 5계단이 상승하면서 역대 최고인 75위에 올랐다. 리피 감독 부임 이후 상승세를 탄 중국은 15계단(77위→62위)이나 뛰어 올랐다.

아시아에서는 이란이 25위로 가장 높았으며, 일본(40위)과 호주(50위)가 그 뒤를 이었다. 한국은 4번째였다. 12년 만에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는 사우디아라비아는 53위에 이름을 올렸다.


톱10도 크게 바뀌었다. 러시아월드컵 유럽지역 예선에서 전승(8승)을 달리고 있는 독일이 1606점으로 1590점의 브라질을 밀어내고 1위를 차지했다.

포르투갈과 벨기에도 각각 3위와 5위로 올라섰다. 반면, 러시아월드컵 남미지역 예선에서 고전 중인 아르헨티나는 4위로 미끄러졌다.

[rok1954@gmail.com]


개리, 득남 소식 깜짝 발표 “주니어 탄생”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한일 치어리더 댄스 대결
윤아, 골반강조한 시스루에 하이힐까지...여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