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 조이, 서현진-박보영 잇는다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지난 20일 밤 11시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그녀는 거짓말을 너무 사랑해’(이하 ‘그거너사’)의 조이가 서현진-박보영의 계보를 잇는 ‘직진 여주’로 반응을 얻고 있다.

‘그거너사’는 정체를 숨긴 천재 작곡가 강한결(이현우 분)과 그에게 첫 눈에 반한 비타민 보이스 여고생 윤소림(조이 분)의 순정소환 청량로맨스로, 그동안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준 김진민 감독과의 만남으로 시작 전부터 많은 기대를 모았다.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는 ‘그거너사’에서 처음 드라마 주인공을 맡아 새로운 변신을 예고했다. 특히 tvN표 로맨스의 특징인 사랑에 직진하는 여주인공의 계보를 이을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받고 있다.

그동안 tvN표 로맨스서는 ‘또 오해영’의 오해영(서현진 분), ‘오 나의 귀신님’의 나봉선(박보영 분), ‘도깨비’의 지은탁(김고은 분) 등이 사랑을 향해 거침없이 직진하는 모습을 사랑스럽게 그려내 시청자들의 응원과 사랑을 받아왔다.


조이는 첫사랑에 빠진 직진 고딩 윤소림으로 분해 tvN ‘직진녀 계보’에 새로이 이름을 올릴 예정이다. 조이가 연기하는 윤소림은 첫사랑인 강한결에게 거침없이 다가가는 캐릭터로, 독보적인 사랑스러움을 발산해 ‘러블리 직진녀’의 면모를 발산할 예정이다. 그는 첫사랑의 생소한 떨림에 어쩔 줄 몰라 하는 모습, 밀당은 생각도 못하고 솔직하게 마음을 표현하는 모습 등 서툴지만 거침없는 사랑법으로 ‘직진녀 계보’를 잇는다.

제작진은 “조이와 윤소림은 목소리, 해피 에너지, 해맑은 모습 등 많은 부분이 닮았다. 특히 극중 윤소림이 러블리 직진 매력으로 주변을 환하게 밝히는 것처럼 조이의 밝은 에너지가 촬영장 분위기를 한층 더 즐겁게 만들고 있다”며 “200%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조이표 윤소림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해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mksports@maekyung.com]


“지난 경기처럼…” 팻딘, 높아진 눈높이에도 부응했다
SK, 7연패 탈출| 로맥·최정 홈런…끝내기는 한동민 홈런
한혜진 초등학생 시절 남다른 롱다리 ‘시선 강탈’
송중기 뉴스룸 “박근혜와 연관, 놀랍고 씁쓸했다”
‘해피투게더’ 최종훈, ♥손연재와의 달달 연애담 방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