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음주운전 김지완에 ‘120시간 봉사’ 추가 징계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음주운전을 일으켜 KBL로부터 징계를 받은 김지완(27·인천 전자랜드)이 소속팀으로부터도 추가 징계를 받았다.

KBL은 18일 음주운전 사실이 적발된 김지완에 20경기 출전정지 및 제재금 500만원과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의 징계를 내렸다. 이에 전자랜드 구단은 김지완에게 자숙 및 반성의 시간을 충분히 갖도록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을 추가 이행하도록 자체 징계를 내렸다. 김지완은 구단 징계까지 총 240시간의 사회봉사활동을 이행해야 한다.

징계 통보를 받은 김지완은 “프로농구선수로써 타의 모범을 보이는 행동을 해야 하는데 그렇지 못하고 매우 불미스러운 행동으로 심려를 끼쳐 드려 팬 여러 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으며 이번 징계를 통해서 더욱 자숙하고 반성하겠다”며 “입대 전까지 사회봉사활동을 다 마치도록 하겠다. 이번 일을 계기로 더욱 성숙한 사람으로 새로 태어나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전자랜드 구단도 “KBL의 징계를 겸허하게 받아들이며 소속 선수를 잘 관리하지 못한 점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앞으로 다시는 이러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수 관리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고 밝혔다.


[jcan1231@maekyung.com]


[한국 포르투갈] 이승우-백승호 선발…신태용호 ‘맞불’
“송대관 배은망덕…법적 대응” vs “모두 거짓”
KBO 올스타 베스트12 후보 확정…5일부터 팬 투표
김연경 세계남녀배구 연봉 1위? 실제 얼마일까
설현, 자연 속 빛나는 미모…순백의 여신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