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코 결승골 레알 공헌 전부 아냐” ESPN 호평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이스코 결승골’ 레알 마드리드 우승에 대해 유력 외신은 해당 선수의 역할이 득점 그 이상이었다고 분석했다.

마케도니아 스코페의 필리포스 2세 아레나에서는 9일(한국시간) 2017 UEFA 슈퍼컵 레알 마드리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열렸다. 2016-17 챔피언스리그 우승팀 자격으로 임한 레알은 유로파리그 챔피언 맨유를 2-1로 이겼다.

이스코(25·스페인)는 후반 7분 개러스 베일(28·웨일스)의 도움을 결승골로 연결했다. 스포츠방송 ESPN은 이스코에게 레알 마드리드 공동 1위에 해당하는 평점 9를 줬다.





“4-3-3 대형의 오른쪽 날개와 4-3-1-2 전술의 공격형 미드필더를 병행했는데 후자는 이스코가 가장 선호하는 역할”이라고 본 ESPN은 “베일과 카림 벤제마(30·프랑스)를 지원하면서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 방향을 결정한 것이 이스코”라면서 “2016-17시즌부터 팀 단위 공격 여부를 분명히 하고 목표와 방향을 설정해왔다. UEFA가 경기 최우수선수로 선정할만하다”고 평가했다.


2012 스페인 라리가 MIP(기량발전상) 수상자 이스코는 2016-17 UEFA 챔피언스리그 우수 18인에 포함되며 전성기를 맞이했다. 레알 마드리드 통산 192경기 34골 45도움.

[dogma01@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