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월드컵 59억 흑자…국가대표훈련센터 건립 추진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이 59억 원의 흑자를 남겼다.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12일 결과 보고에 따르면 대회 개최를 위해 190억 원을 지출했고 249억 원의 수입을 거둬 59억의 흑자를 기록했다. 잔여재산은 유·청소년 우수 선수 육성을 위한 ‘제2 축구국가대표팀 트레이닝센터(NFC)’ 건립에 활용할 것을 문화체육관광부에 건의한다.

기존의 파주NFC는 각급 대표팀 동시 소집 시 수용 능력에 한계가 있어 제2 센터 건립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되어 왔다. 문체부가 승인하면 잔여재산을 종잣돈으로 정부와 대한축구협회의 출연금을 더해 제2 NFC 건립에 착수한다.



2017 U-20 월드컵은 ▲노후 시설 개보수를 통한 축구 환경 업그레이드 ▲정부 지원 최소화, 자생력 갖춘 흑자대회로서의 모범 사례 ▲높은 시청률로 입증된 청소년 축구 열기 확산 및 유소년 축구의 중요성 인식 제고 ▲높은 유료 관중 수치로 나타난 관람 문화 개선 ▲선진화된 자원봉사 문화 확산과 매뉴얼 확립 ▲단 한 건의 사고없는 유관 기관 협력체계 구축 ▲국제대회 운영 경험 갖춘 인적 유산 창출 등 유무형의 유산을 남겼다.


먼저 6개 도시 24개 경기장과 훈련장의 잔디를 교체했다. 전광판, 음향, 냉난방, 조명, 라커룸 등 시설들의 전면 보수가 이뤄졌다. 이렇게 개선된 환경은 경기장을 사용하는 프로구단 과 아마추어·생활 축구인들도 누린다.

기존 경기장을 활용해 대규모 건축 사업 없이 대회를 준비한 데다, 로컬 후원사 6개를 확보한 것은 흑자재정의 바탕이 됐다. 이전 대회보다 많은 경기당 평균 7899명의 관중을 기록했고 입장권 판매 수익 50억 목표도 초과 달성했다.

전 좌석 지정석 판매로 관중 안전을 확보했고 VIP 좌석 외에는 무료티켓을 없애 높은 유료 관중 비율(92.4%)을 이뤄낸 것은 FIFA도 인정했다.

한국 U-20 대표팀은 월드컵 경기마다 시청률 합계 20% 이상을 기록했다. 조별리그 아르헨티나전 12.4%는 2017년 국내 스포츠 2위에 해당한다.

조직위 본부와 6개 경기장에서 활약한 자원봉사자 1137명의 헌신적인 노력도 성공적인 운영의 밑거름이 됐다. 자원봉사자들은 40대~60대 이상의 중장년층이 42%로 20대(55%)에 이어 큰 비율을 차지했다. 87%의 높은 출석률도 긍정적이다.

2017 U-20 월드컵은 대테러센터가 ‘안전대책본부’를 맡은 첫 국가 행사였다. FIFA의 안전담당관 외 경찰 2만782명과 소방 1241명, 군 3151명과 민간 안전 요원 1만232명(경기별 누적인원)이 투입돼 단 한 건의 안전사고도 없이 대회를 마무리했다.

인프라 업그레이드와 수지 흑자가 대회의 유형적 자산이라면 대회운영에 참여한 분야별 담당자들의 국제대회 운영기법 습득과 이를 통한 인적 유산 배출은 무형의 자산이다.

이번 대회에는 팀 연락관, 심판연락관을 포함한 조직위 임직원 83명, 6개 개최도시 월드컵 추진단 및 시설관리공단과 축구협회 관계자 251명이 투입되어 대회 준비와 운영에 참여했다.

관계자들은 FIFA의 단계별 대회 준비 과정과 운영 방법을 직접 체득하고 현장 경험을 쌓았다. 국제 기준에 맞는 잔디 관리기술과 시설·대회 운영 방식을 배운 것도 수확이다.

[dogma01@maekyung.com]


개리, 득남 소식 깜짝 발표 “주니어 탄생”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패셔니스타' 선미, 아찔한 시스루 선보여
한일 치어리더 댄스 대결
윤아, 골반강조한 시스루에 하이힐까지...여신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