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PGA] ‘-6’ 박성현, 하나은행 챔피언십 1R 공동 선두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박성현(24·KEB하나은행)과 김민선(22·CJ오쇼핑)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1라운드 공동 선두에 올랐다.

세계랭킹 2위의 박성현은 12일 인천 스카이 72 골프클럽에서 열린 LPGA 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파72) 1라운드에서 완벽한 샷을 선보였다.

1위의 유소연(27·메디힐), 3위의 렉시 톰슨(24·미국)과 한 조를 이룬 박성현은 흔들림이 없었다.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으며 6언더파 66타를 기록했다. 특히 후반 홀에서만 버디 4개를 잡아냈다. 김민선, 이민지(21·호주)와 함께 공동 선두를 차지했다.


반면 톰슨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공동 13위)로 톱10에 진입하지 못했다. 유소연은 버디 3개와 보기 3개로 이븐파 72타로 공동 40위에 머물렀다.



김민선도 절정의 컨디션을 과시했다. 5~9번 홀까지 5연속 버디를 기록했다. 12번 홀에서 첫 보기를 범했으나 곧바로 13번 홀에서 버디를 낚았다. 이민지는 보기 2개를 기록했으나 버디 8개로 공동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대회 첫 날부터 태극낭자의 강세가 돋보였다. 톱10(총 12명)의 절반이 한국 선수였다. 최운정(27·볼빅)과 박민지(19·NH투자증권)는 5언더파 67타로 공동 4위에, 김지현(26·롯데)과 고진영(22·하이트진로)은 4언더파 68타로 공동 9위에 랭크됐다.

[rok1954@maekyung.com]


코트에 나타난 미녀 산타걸들
이찬오 셰프·쿠시, ‘마약 늪’에 빠졌다
나무엑터스 측 “故김주혁, 49재 추모 미사 17일 집전”(공식)
홍상수, 빙모상도 외면...끝내 조문 안했다
설현, 사랑니 뽑은 통증에 울상...“으악 내 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