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킹 불법 아님?"…육지담, 강다니엘 팬픽글로 네티즌과 설전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언프리티 랩스타'를 통해 이름을 알린 래퍼 육지담이 그룹 워너원 강다니엘 빙의글(팬픽)이 자신의 이야기라고 주장하며 네티즌과 설전을 벌였다.

육지담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픽인 '강다니엘 빙의글'의 캡처 화면을 올리며 "스토킹 불법 아님? 디엠(다이렉트 메시지) 보내라. 감당이 안돼서 다 못 읽었는데"라고 적었다.

자신의 이야기가 강다니엘 빙의글에 담겨 있어 작성자가 이를 지켜본 것 아니냐는 것이다.



이어 육지담은 워너원 팬들이 항의하자 "뭘 해도 오해할 거면 그냥 가만히 있으시라고요. 워너원의 강…씨와 하…씨 연락처밖에 없는데, 다 연락을 안 받아서 그렇다고요" 등의 댓글을 달아 논란을 키웠다.


네티즌들은 육지담의 글이 정확하지 않은 점 등을 지적하며 "술 마시고 글을 작성한 것 같다"며 비난했다. 육지담은 이후 해당 글을 삭제했다.

in999@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