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케이 음주운전, 2PM 평창 동계올림픽 완전체 무대 무산 ‘후폭풍’

[매경닷컴 MK스포츠 신연경 기자] 그룹 2PM 준케이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예정된 평창동계올림픽 완전체 무대가 무산됐다.

2PM은 오는 19일 강원도 평창군 메달플라자에서 열리는 ‘헤드라이너쇼’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특히 지난 2017년 9월 군입대 한 멤버 택연까지 함께한다고 밝혀 6인조 완전체 무대에 팬들의 기대가 집중되기도 했다.

군복무 중인 택연은 국가적 대행사인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육군 공연 지원 요원’으로 나선다.
택연이 무대에 오른다는 사실을 알게 된 2PM 멤버들이 흔쾌히 함께하겠다는 의사를 전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 바 있다.



그러나 멤버 준케이의 음주운전으로 인해 완전체 무대가 무산됐다. 그는 지난 10일 오전 7시 서울 강남구 신사역 사거리에서 음주단속에 걸렸다.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74%로 면허정지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준케이의 음주운전 사실이 알려지자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 향후 모든 활동을 중지하고 해외 파트너사들의 의사를 존중해 진행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준케이 역시 공식 팬사이트를 통해 “순간적인 판단이 어리석었다. 음주운전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면서도,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 자신을 돌아보고 깊이 뉘우치고 반성하겠다”고 사과했다. mkculture@mkculture.com


이지혜 섹시 비키니…육감적인 몸매 여전
수지 '가리기 바쁜 초미니 원피스'
전지현 누드 드레스…아찔한 몸매
민지영 비키니…시선 집중 볼륨감+육감적 몸매
‘논란’ 손연재 섹시+러블리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