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더십 인정받은 장현수, FC 도쿄 새 주장 선임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국가대표 수비수 장현수(27)가 FC 도쿄의 주장으로 선임됐다.

도쿄는 장현수를 새 시즌 주장으로 임명했다고 14일 발표했다. 장현수가 도쿄에서 주장을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12년과 2013년 도쿄에서 뛴 장현수는 2014년 2월 광저우 R&F(중국)로 이적했다. 하지만 중국 슈퍼리그의 외국인선수 쿼터가 줄면서 지난해 7월 도쿄로 복귀했다.


국가대표 중 현재 J1리그에서 주장 완장을 차는 것은 장현수가 유일하다. 빗셀 고베의 정우영은 부주장으로 선임됐다.



장현수의 리더십은 국가대표에서도 증명됐다.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주장을 맡아 28년 만의 금메달에 이바지했다. 2017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에서도 주장 완장을 찼다.


rok1954@maekyung.com


이지혜 섹시 비키니…육감적인 몸매 여전
수지 '가리기 바쁜 초미니 원피스'
전지현 누드 드레스…아찔한 몸매
민지영 비키니…시선 집중 볼륨감+육감적 몸매
‘논란’ 손연재 섹시+러블리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