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애미 반격 성공...GSW는 2연승 질주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17일(한국시간) 미국프로농구(NBA) 플레이오프에서 상위 시드 팀들의 희비가 엇갈렸다.

동부 컨퍼런스 3번 시드 필라델피아 세븐티식서스는 6번 시드 마이애미 히트에 103-113으로 졌다. 이날 패배로 시리즈 전적 1승 1패가 됐다.

1차전에서 130-103 여유 있는 승리를 거뒀던 필라델피아는 이날 반격을 허용했다. 뇌진탕 테스트를 통과한 조엘 엠비드가 결장한 가운데 벤 시몬스가 24득점, 다리오 사리치가 23득점, 에르산 일야소바가 14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했지만 승리를 가져가지 못했다.



마이애미에는 드웨인 웨이드가 있었다. 벤치에서 시작한 그는 25분을 뛰며 28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2쿼터에만 15득점을 기록하며 공격을 이끌었다. 선발 멤버중에는 고란 드라기치가 20득점, 제임스 존슨이 18득점을 올렸다.


이어 열린 서부 2번 시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 7번 시드 샌안토니오 스퍼스와의 경기에서는 골든스테이트가 116-101로 승리, 2연승을 달렸다.

2쿼터 내내 리드를 잡지 못했던 골든스테이트는 3쿼터를 33-22로 앞서며 분위기를 뒤집었고, 4쿼터에는 점수 차를 벌렸다. 케빈 듀란트가 32득점, 클레이 톰슨이 31득점을 기록하며 팀을 이끌었다.

샌안토니오는 라마르커스 알드리지가 34득점 12리바운드, 패티 밀스가 21득점을 기록했지만 역부족이었다.

greatnemo@maekyung.com

'
보라 글래머+각선미 완벽 조화…섹시 종결자
손나은 ‘시선 강탈’ 레깅스 라인
신세경 청순 글래머 대명사다운 운동 모습
소유 비키니 ‘압도적 몸매+탄력적 볼륨’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 PC버전
Copyright ⓒ MK스포츠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