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치의 코치’ 김성근, 소프트뱅크 코치 고문 초빙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김성근(76) 전 한화 이글스 감독이 소프트뱅크 호크스 코치를 가르친다.

일본 ‘닛칸스포츠’는 13일 “소프트뱅크가 코치 육성을 위해 김 전 감독을 코치 고문으로 초빙했다”라고 전했다. 김 전 감독도 이날 ‘연합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관련 사실을 알렸다.
'
김 전 감독은 선수가 아닌 코치를 지도한다. 특별 보직이다. 상당히 이례적인데, 오 사다하루(왕정치) 소프트뱅크 회장의 제안으로 성사됐다.


‘닛칸스포츠’는 “소프트뱅크가 3군을 창설한지 8년째다. 우수 선수를 육성했으나 전반적으로 선수는 물론 지도자까지 팜 시스템을 강화하기 위함이다. 코치를 지도하는 게 김 전 감독의 역할이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언론은 김 전 감독에 대해 좌우명 ‘일구무이(一球無二)’와 함께 KBO리그 통산 2번째 1000승 감독이자 7개 팀을 맡아 ‘야신’으로 불렸다고 소개했다. 이어 “김 전 감독이 타협을 모르는 지도자라며 소프트뱅크를 더 강하게 만들 큰 힘”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감독은 2월 소프트뱅크의 미야자키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rok1954@maekyung.com


소유 비키니 ‘압도적 몸매+탄력적 볼륨’
민효린 전설의 란제리 화보&관능적 래시가드
이은혜 예술적 힙·허벅지…볼륨·골반도 완벽
크리샤 츄 ‘성숙한 몸매+청순 미모’ 압권
박신영 압도적 골반과 건강미 넘치는 볼륨 몸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 PC버전
Copyright ⓒ MK스포츠 Corp.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