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슈틸리케호 정해성 신임 수석 코치 “헌신하겠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축구대표팀 신임 수석 코치 정해성(59) 전남·제주 전 감독이 각오를 밝혔다.


대한축구협회는 18일 정해성 전 감독의 국가대표팀 수석 코치 선임을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까지다.

울리 슈틸리케(63·독일) 감독도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의 제안에 동의했다고 공지됐다. 정해성 코치는 “국민의 심려를 잘 안다”면서 “몸과 마음을 다 바쳐 주어진 임무를 잘 수행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 FIFA 월드컵 역사에 정해성 전 감독은 빼놓을 수 없는 존재다. 2002년 4강 및 2010년 16강을 모두 코치로 함께했다.

선수 시절에는 1986~1988년 FC서울의 전신 럭키금성 황소의 주장을 역임했다.

영상=대한축구협회 제공

[dogma01@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