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동국 “레트로매치, 감회 새로워…그때로 돌아간 것 같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이동국(38)이 ‘레트로매치’에 대한 소감을 전하는 동시에 팬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은 오는 3일 전주종합경기장에서 포항스틸러스와 1위 자리를 놓고 피할 수 없는 맞대결을 펼친다. 현재 승점 1점 차이로(전북 14점, 포항 13점) 1위를 지키고 있는 전북은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거둬 초반 선두권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겠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경기는 양 팀이 1999년 유니폼을 입고 펼치는 ‘레트로 매치’로 옛 향수를 불러일으키며 K리그 팬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라이언 킹’ 이동국은 ‘레트로 매치’의 중심에 서있다. 1999년 포항 유니폼을 입고 전주종합경기장에서 전북을 상대로 골을 기록했던 이동국은 18년의 시간이 흐른 2017년에는 공교롭게도 전북 유니폼으로 바꿔 입고 친정팀을 상대로 골을 노리게 됐다.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늘 최고의 공격수로 K리그를 이끌고 있는 이동국은 전북 유니폼을 입기 시작한 2009년부터 포항 전에서만 무려 13골을 기록하며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K리그 최초 200골(-8골)과 70(골)-70(어시스트 -4)가입을 눈앞에 두고 있는 이동국이 친정팀을 상대로 공격포인트를 기록할지 관심이 모이는 부분.

구단이 공개한 영상에서 이동국은 “1999년 전북의 유니폼을 입고 경기하게 됐는데 감회가 새롭고 다시 돌아간 것 같다”면서 “멋진 경기 했으면 좋겠다. 오셔서 많이 응원해주세요, 고맙습니다”라고 설레는 소감을 전했다.

최강희 감독은 “초반 1위 싸움에 매우 중요한 경기다”며 “이날 경기를 반드시 승리를 거둬 2년 만의 우승 탈환에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chqkqk@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