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안더레흐트] 래쉬포드 시즌 9호 골…데뷔 첫 10득점 임박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맨유-안더레흐트에서 홈팀 승리를 주도한 공격수가 프로경력 최초로 단일시즌 10득점을 바라보게 됐다.

영국 올드 트래퍼드에서는 21일(한국시각)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준준결승 2차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안더레흐트가 열렸다. 경기는 연장 끝에 맨유가 2-1로 이겼다. 1차전 1-1과 함께 합계 3-2로 준결승에 올라갔다.

공격수 마커스 래쉬포드(20·잉글랜드)는 1골 1도움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전반 10분 헨리크 미키타리안(28·아르메니아)가 오른발 선제골을 넣도록 도왔다. 연장 후반 2분에는 미드필더 마루앙 펠라이니(30·벨기에)의 헤딩 패스를 왼발 결승골로 연결했다.



이번 시즌 래쉬포드는 44경기 9골 4도움이 됐다. 전년도 공격포인트 8득점 2어시스트를 넘어섰다.


래쉬포드는 2016-17시즌 왼쪽 날개(23경기 2골 2도움)로 가장 많이 나왔다. 중앙공격수(10경기 4골)와 오른쪽 날개(6경기 2골 1도움)로도 기용됐다.

최근 4경기로 한정하면 3골 2도움으로 완연한 상승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골과 유로파리그 1득점 2어시스트로 자국 무대와 유럽클럽대항전을 가리지 않고 있다.

[dogma01@maekyung.com]


미스코리아 서재원 “돈·인맥·성형 루머 신경 안 써”
정채연 '살이 얼마나 빠진거야?' [MK화보]
한서희 “빅뱅 탑이 대마초 먼저 권했다”
'한밤' 송선미 남편 고모 씨 사망사건..범행 동기는?
'가시나' 선미 '걸크러쉬 매력 그대로!'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