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라탄, 부상 후 은퇴 가능성 시사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즐라탄 부상이 현역생활에서 물러남을 의미할 수도 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6·스웨덴)는 21일(한국시각) 안더레흐트와의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준준결승 2차전 홈경기(연장2-1승)에 중앙공격수로 91분을 뛴 후 무릎을 다쳐 교체됐다.

유로파리그 영국 중계권자 BT 스포츠가 방영한 인터뷰에서 이브라히모비치는 “내가 얼마나 오래 결장할지 모르겠다. 반면 마커스 래시퍼드(20)와 제시 린가드(25), 2명의 잉글랜드 선수는 앞으로 오랫동안 커리어를 쌓을 것”이라면서 “이번 시즌도 좋았지만 나는 항상 과거의 활약과 비교한다. 나는 더 증명할 것이 아무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브라히모비치와 맨유의 계약은 이번 시즌까지만 유효하다. 구단이 양측이 합의하면 1년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을 발동한 가운데 메이저리그사커(MLS) 역대 최고연봉으로 미국에 진출한다는 주장도 계속 제기됐다.


2016-17시즌 이브라히모비치는 맨유 소속으로 46경기 28골 10도움. 30대 중반의 끝자락에도 경기당 83.6분을 소화하는 체력과 90분당 공격포인트 0.89의 생산성을 동시에 보여줬다.

단일시즌 20득점 10어시스트는 이브라히모비치 데뷔 후 10번째. 2014-15시즌(30골 8도움)만 아니었다면 11연속일 수도 있었다.

[dogma01@maekyung.com]


이대호 “오재원에 훈계 아냐. 그렇게 보인 건 내 잘못”
이대호의 오재원 훈계? 야구팬이 뿔났다!
빗줄기가 굵어진 8회…롯데 근성이 살아났다
장나라, 박보검과 열애설 직접 해명 “만난 적도 없어”
지드래곤, 마른 모습에 팬들 '걱정' 무슨 일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