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출신 기타리스트 최희선, 상주상무 위한 연주곡 헌정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상주 출신의 기타리스트 최희선(조용필과 위대한 탄생 리더)이 상주상무 프로축구단 만을 위해 12일 발매한 '해피 스크림(Happy Scream)'을 새로운 버전으로 만들어 공개했다.

최희선이 1년여 만에 선보이는 ‘해피 스크림’은 관객과의 소통을 위해 만든 곡이다. 이 곡을 만나는 순간만큼은 행복한 마음으로 소리를 지르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그래서 최희선의 팬이 녹음에 참여해 보컬리스트로 신고식을 치렀다. 상주상무 버전에서 '상주상무'를 외치는 이들 역시 최희선의 팬들이다.

상주상무 버전을 제작해 헌정하게 된 이유는 고향 상주에 대한 애정 때문이다. 그는 상주시 지역민들을 위해 매년 무료 공연을 진행하고 있다. 최희선은 “올해 데뷔 40주년 기념으로 특별한 곡을 만들고 싶었다. 상주시를 대표하는 상주상무의 선전을 응원하고자 제작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이 곡은 소리만 지르면 되기 때문에 노래를 잘할 필요도 없고, 가사를 외울 필요도 없다. 스트레스 해소에 가장 적합한 곡으로 축구장과도 잘 어울린다. 이 곡은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yijung@maekyung.com]


미스코리아 서재원 “돈·인맥·성형 루머 신경 안 써”
정채연 '살이 얼마나 빠진거야?' [MK화보]
한서희 “빅뱅 탑이 대마초 먼저 권했다”
'한밤' 송선미 남편 고모 씨 사망사건..범행 동기는?
'가시나' 선미 '걸크러쉬 매력 그대로!' [MK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