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출국 ‘월드컵 예선 뛴다’…EPL은 결장할 듯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손흥민 출국 일성은 “국가대표로의 책임감”이었다.

손흥민(25)은 6월 14일(한국시각) 카타르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2-3패)에서 우측 아래팔뼈 골절을 당해 수술했다. 전치 4주 진단을 받았으나 13일 소속팀 토트넘 연고지 영국 런던으로 출국하면서도 팔 보호대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도 손흥민은 사실상 러시아월드컵 예선 잔여 2경기를 뛰겠다고 해석되기에 충분한 발언을 했다. 한국은 8월 31일 이란과 홈경기, 9월 5일에는 우즈베키스탄 원정으로 9·10차전을 소화한다.



신태용(48) 축구대표팀 감독은 4승 1무 3패 득실차 +1 승점 13으로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2위에 올라있는 상황에서 부임했다. 1위 이란이 본선 진출이 확정된 것은 다행이나 3위 우즈베키스탄(12점)과 맞대결이 부담스럽다.


손흥민은 현재 가벼운 달리기는 할 수 있는 몸 상태라고 밝혔다. 이란·우즈베키스탄전 출전이 불가능해 보이진 않았으나 2017-18 대비 친선경기 및 EPL 시즌 초반 결장은 불가피하다.

토트넘은 7월 23일 프랑스 리그1 파리 생제르맹(PSG), 26일에는 이탈리아 세리에A 로마와 미국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 경기를 벌인다. EPL 개막전은 8월 12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의 원정경기다.

[dogma01@maekyung.com]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한국·일본 '치어리딩은 우리가 한 수 위!' [MK화보]
전소민·이광수, 화끈한 19금 연기..혹시?
KIA 나지완, 기상캐스터 양미희와 결혼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