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우즈베키스탄 원정 출국 이틀 앞당긴다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신태용(48) 감독의 첫 월드컵 원정경기를 위한 출국이 최초 계획보다 빨리 이뤄진다.

한국은 9월 5일(한국시간) 우즈베키스탄과의 원정경기로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A조 일정을 마무리한다. 2경기가 남은 현재 4승 1무 3패 득실차 +1 승점 13으로 2위에 올라있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우즈베키스탄전에 임하는 국가대표팀 출국을 9월 3일에서 1일 오전으로 변경했다”고 공지했다. 귀국은 7일 오전 8시 55분으로 예정됐다.



신태용호의 8월 31일 러시아월드컵 예선 9차전 홈경기 상대 이란은 이미 본선 진출이 확정됐다. 그러나 최종전에서 맞붙는 우즈베키스탄(12점)은 한국과 승점 차이가 근소하여 부담스럽다.


[dogma01@maekyung.com]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한국·일본 '치어리딩은 우리가 한 수 위!' [MK화보]
전소민·이광수, 화끈한 19금 연기..혹시?
KIA 나지완, 기상캐스터 양미희와 결혼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