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살롱 논란에…박지성 강경대응 시사 “법적대응 조치”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박지성(36)이 ‘룸살롱 논란’에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박지성이 과거 룸살롱을 갔다는 내용이 퍼져 논란이 됐다. 박지성이 지난 2003년 네덜란드서 뛰던 당시 한 언론사에 연재했던 일기 형식의 칼럼이 함께 게시됐다.

칼럼에는 “제 일기를 담당하는 기자 누나가 룸살롱에 가봤냐고 물어보시네요. 허, 참. 우리나라 축구선수 중에 룸살롱에 안 가본 사람 있으면 나와보라고 해요. 룸살롱이라고 해서 이상하게 생각하는데 전 일반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는 그런 곳이 가끔은 편할 때도 있어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당시에도 이로 인한 논란이 생겼고, 담당 기자가 “여성 접대(부가 나오는) 룸살롱이 전혀 아니다. 그런 곳이라면 기사에서 언급했을 리도 없다. 박지성 선수 성격상 그런 분위기를 좋아하지도 않는다”고 해명을 한 일이 있다.


다시 불붙은 과거 논란에 박지성도 법적 대응을 고심한다. 박지성 재단(JS파운데이션)은 14일 “사실이 아닌 것을 진실인 양 계속 얘기하는 건 명백한 명예훼손이다. 법적 조치를 취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chqkqk@maekyung.com]


오스트리아 NOC위원장 “아시아 상황, 평창에 영향 없을 것”
마마무 솔라 '섹시한 한쪽 쇄골 노출' [MK포토]
두산 팬들 'KIA 완패 소식에 환호성' [MK포토]
타구에 팔 맞은 류현진 "다시 던질 수 있게 준비하겠다"
강민경, 숨 막히는 아찔한 비키니 뒤태 ‘시선강탈’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