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인 루니, 루카쿠에 “정신적으로 강해져야 한다” 조언

[매경닷컴 MK스포츠 한이정 기자] 웨인 루니(32)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적한 로멜루 루카쿠(24)에게 조언을 건넸다.

ESPN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루니가 루카쿠에게 "맨유에서 성공하려면 정신적으로 강해져야 한다. 클럽의 높은 기준에 부응해 사는 건 정말 힘든 일이다” 전했다고 보도했다. 루니는 “맨유에서 뛴다는 것은 인성을 시험하는 것과 같다. 맨유는 성공을 요구하는 클럽이기 때문에 도전을 이겨낼 만큼 충분히 강해져야 한다”며 “루카쿠는 정신적으로 강해져야 성공할 수 있을 것”라고 당부 사항을 전했다.

맨유에서 살아남을 수 있었던 자신의 경험도 얘기했다. 루니는 “맨유에 있으면 지켜야 하는 규칙들이 있다. 나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에게 배웠고, 라이언 긱스, 게리 네빌, 폴 스콜스도 (퍼거슨 감독처럼 신입 선수에게 규칙을 알려주는) 역할을 했다. 시간이 지나고 나선 나와 마이클 캐릭이 했다”며 “로멜루가 올바른 가이드를 줄 수 있는 사람을 만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살아있는 전설’ 루니는 지난 9일(한국시간) 친정팀 에버턴으로 돌아갔다. 루니는 2002년 만 17세 나이에 에버턴에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에 올랐다. 2년 뒤인 2004년 맨유로 이적했고, 이후 13년 동안 맹활약했다. 맨유에서 559경기 출전 253골을 터뜨리며 맨유 전성기를 주도했다.


루카쿠는 지난 11일 맨유로 이적했다. 이후 16일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열린 LA 갤럭시와의 프리시즌 첫 경기에서 후반전 투입돼 데뷔전을 치렀다.

[yijung@maekyung.com]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한국·일본 '치어리딩은 우리가 한 수 위!' [MK화보]
전소민·이광수, 화끈한 19금 연기..혹시?
KIA 나지완, 기상캐스터 양미희와 결혼
강인, "깊이 반성"…말뿐인 사과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