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판에 욕설’ 웨슬리, 2G 출장정지-제재금 300만원

[매경닷컴 MK스포츠 강윤지 기자] 프로축구 인천의 웨슬리 알베스(25)가 심판을 상대로 욕설한 데 대해 처분을 받았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7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웨슬리에 출장정지 2경기, 제재금 300만원을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상벌위원회의 징계로 인해 웨슬리는 경고 2회 누적으로 인한 1경기 출전정지와 별도로 2경기에 나설 수 없게 되었다.

한편, 웨슬리는 지난 12일 K리그 클래식 20라운드 수원-인천 경기에서 후반 14분 본인의 경고 2회 누적으로 인한 퇴장 판정이 내려지자 주심에게 욕설로 항의한 바 있다.


[chqkqk@maekyung.com]


구하라 “담배였다”…‘신맛 나고 맛있다’ 논란 해명
구하라 의문의 사진 파문…‘신맛 나서 맛있다?’
전효성 “망고 빙수 같이 먹을래?” 치명적 매력
‘베일 벗는다’ LG 로니, 27일 넥센전 첫 선
[MK포커스] 한화 후반기 무승…김성근 재평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