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 부어 경질…이청용 실책이 쐐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데 부어 경질은 결과적으로 이청용(29·크리스털 팰리스)이 못을 박은 셈이 됐다.

크리스털 팰리스는 11일(현지시간) 프랑크 더부르(47·네덜란드) 감독과의 결별을 발표했다. 017-18시즌 준비과정에서 선임됐으나 컵 대회 포함 5경기 만에 경질됐다.

한국에선 ‘데 부어’로 통하는 감독이 지휘한 크리스털 팰리스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성적은 4전 전패 무득점 7실점. 경질될만한 결과이긴 하나 마지막 경기는 이청용의 실수가 결정적이었다.



이청용은 번리와의 2017-18 EPL 4라운드 원정경기(0-1패)에서 전반 3분도 되지 않아 결승 실점으로 직결된 실책을 저질렀다. 크리스털 팰리스는 초반부터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또 지고 말았다.


번리전은 이청용에게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016-17시즌 16라운드 홈경기(1-2패)에서 80분을 뛴 이후 EPL 첫 선발출전이었다. 하지만 결정적인 실책을 범하면서 팀 입지만 나빠졌다.

[dogma01@maekyung.com]


강민호, ‘80억’ 같은 조건에도 삼성 택한 까닭은?
‘강민호 IN’ 삼성, 18년 만에 FA 포수 영입…구단 최고액
김원석, 방출까지 초래한 문제 SNS발언 어땠길래?
박하나, 아찔한 누드톤 드레스
고준희 2년 전 역대급 래쉬가드 화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

광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