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S&C 총수지분 사모펀드에 매각

최초입력 2017.08.11 16:07:41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스틱인베스트먼트가 한화그룹 총수 일가가 보유한 정보기술(IT) 계열사 한화S&C 시스템통합(SI) 사업부 지분 44.6%를 인수하기로 확정했다. 스틱인베스트먼트는 11일 한화S&C IT 서비스 사업 부문 지분 44.6%를 2500억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한화S&C와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화S&C는 오는 10월 종전 존속 법인과 사업 부문 법인으로 물적분할한 후 스틱컨소시엄에 분할된 사업 부문 법인 지분 44.6%를 넘기게 된다. 한화S&C는 이달에 추가로 지분 일부를 증권사 계열 PEF에 매각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번 지분 매각 이후에도 한화S&C는 시스템통합(SI)사업부 지분 51%를 보유해 경영권을 유지한다. 한화S&C는 이로써 일감 몰아주기 논란에서 한숨 돌릴 수 있을 전망이다.

한화S&C 존속 법인은 한화에너지 등 계열사 지분과 조직 일부만 남아 사실상 중간 지주회사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강두순 기자 / 한우람 기자 / 전경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주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