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든어택’ 이용자 참여형 ‘길로틴 시스템’으로 핵 뿌리 뽑는다

    최초입력 2020.06.19 17:20:43

  • 온라인 FPS게임 ‘서든어택’이 이용자 참여형 제도까지 도입해 핵 뿌리 뽑기에 나선다.

    ‘서든어택’은 2019년 13만9376명의 불법 프로그램 사용자를 제제했다. 불법 프로그램 유통망도 집중 관리해 2019년 1515개 사이트를 차단했고 불법 홍보영상 1039개를 삭제했다. 올 6월 중순까진 불법 프로그램 판매자 5명을 검거했고 이용자 11만820명을 단속했다.

    넥슨은 불법 프로그램 근절에 더욱 고삐를 죄기 위해 지난 18일부터 ‘길로틴 시스템’을 시범 서비스했다.
    넥슨의 ‘서든어택’ 핵 뿌리 뽑기는 지난 2011년부터 진행했다. 경찰청, 게임물관리위원회와 긴밀한 공조를 이어왔으며 2011년 불법 프로그램 개발 및 유포 혐의로 인터넷 카페 운영자 등을 분당경찰서에 고발했다.

    이후 2015년 대구지방경찰청은 총 10억 원의 부당수익을 올린 일당을 불구속 입건했고 2017년 게임물관리위원회와 부산지방경찰청은 합동 단속으로 4억 원 상당의 부당이익을 챙긴 일당을 붙잡았다.

    나아가 2018년은 업계 처음으로 ‘서든어택’ 불법 프로그램 이용자에게 범죄 혐의가 인정되는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지기도 했다.

    넥슨은 법적 대응과 함께 캠페인도 병행했다.

    2014년에 시작하여 현재까지 진행 중인 ‘클린 캠페인’은 이용자 참여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특히 2019년 ‘클린 캠페인’은 1차보다 2차 캠페인에 42% 많은 이용자가 불법 광고 단속에 참여하여 건전한 ‘서든어택’ 만들기에 힘을 보탰다.

    올해 ‘2020 클린 캠페인’은 7월 1일까지 실시한다.



    넥슨은 이용자 집단지성을 활용한 핵 배심원단 ‘길로틴 시스템’ 도입한다. 7월 2일까지 시범 운영하는 ‘길로틴 시스템’은 이용자로 구성된 배심원단이 집단지성을 활용해 비정상적인 게임 행위를 직접 판결하는 제도다.

    ‘길로틴 시스템’은 이용자 신고와 배심원 판결로 나뉜다. 특정 이용자에 대한 신고가 누적되면 의심 기록, 배틀 로그, 스크린샷 등 증거자료가 포함된 사건파일을 배심원단에 제공한다.

    사건을 배당 받은 배심원단은 유무죄를 직접 판단하게 되며 다수의 배심원 결정에 의해 제재 여부가 결정된다. 이 과정에서 악용 사례를 막고자 허위 신고와 부정확한 판결이 반복되는 이용자, 배심원에게는 게임 이용정지 등 불이익을 내려진다.

    배심원단은 ‘서든어택’ 멤버십 등급과 정확한 신고 및 판결로 쌓은 신뢰점수를 고려해 매달 1일 12만 명 규모로 선발하며 한 달간 활동한다.

    선발된 배심원 전원에게는 활동 기간 중 착용 가능한 특별 아이템을 지급한다.

    이 밖에 ‘서든어택’은 특정 게임모드에서 불법 프로그램 이용자가 탐지될 시 이들을 매칭 풀에서 즉각 제외하고 불법 프로그램 이용자간 매칭이 되도록 설정하는 시스템도 운영 중이다.

    [안희찬기자 chani@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보이기
m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