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HN, 임직원 대상 전자도서관 시스템 도입…재택 독서활동 지원

    최초입력 2021.07.23 11:15:01



  • NHN(대표 정우진)은 임직원들이 모바일 기기와 PC를 통해 책을 대출해 읽을 수 있는 ‘라이브러리 딥’ 전자도서관을 개설했다고 23일 밝혔다.

    NHN 임직원들은 ‘교보문고 전자도서관’ 앱 및 ‘교보문고 E-BOOK 뷰어’를 통해 NHN이 보유한 책을 모바일 기기와 PC를 통해 접할 수 있다. 책 1권을 일주일동안 대출할 수 있으며 대출된 책을 예약하는 기능도 지원한다. 읽고 싶은 책을 앱 및 웹사이트를 통해 신청할 수도 있다.

    NHN은 판교에 위치한 사옥 플레이뮤지엄 1층 로비에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책을 대출할 수 있는 ‘라이브러리 딥’을 운영해왔다.
    750여권의 서적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자기계발과 휴식을 제공했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장기화되는 전사 재택근무로 임직원들의 플레이뮤지엄 출근 빈도가 줄어들면서 라이브러리 딥의 대출 건수도 감소했고 임직원들이 재택 근무 중에도 실내에서 안전하게 독서활동을 이어 나갈 수 있도록 전자도서관 시스템을 도입했다.

    NHN 조직문화팀 이해린 팀장은 “코로나의 확산으로 도서관, 서점 등 책을 접할 수 있는 공간을 방문하기 부담스러워진 가운데 NHN 임직원들이 독서 생활을 이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두고 고민하다가 전자도서관 시스템을 도입하게 되었다”며 “임직원들이 전자도서관을 통해 자기계발을 이어 나가고 힐링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NHN은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복리후생을 꾸준히 마련해 나가고 있다. 임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전사 재택 근무를 실시하고 백신을 접종하면 2일 휴가를 부여한다. 임직원들에게 페이코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재택근무용 중식 식권도 지급했다.

    [임영택 게임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보이기
매일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