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빛소프트, ‘신비아파트’ 칵테일미디어와 손잡고 웹툰 사업 ‘진출’

    최초입력 2021.10.15 10:51:16

  • 이승현 한빛소프트 대표(좌)와 정현 칵테일미디어 대표.


    한빛소프트(대표 이승현)도 게임 지식재산권(IP)의 웹툰 사업화에 나섰다.

    15일 한빛소프트는 ‘신비아파트’ 제작사 칵테일미디어(대표 정현)와 전략적 업무협력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한빛소프트의 게임 IP를 칵테일미디어가 웹툰으로 제작하고 수익화 공동사업을 위한 투자사 및 파트너사 모색 등에 협력하는 내용이다.

    칵테일미디어는 ‘신비아파트’, ‘벅스봇’ 등의 애니메이션를 선보인 기업이다. 유니티 엔진을 활용한 제작방식을 도입하고 게임사와의 적극적인 협력을 펼치는 등 게임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가진 제작사로 알려졌다.
    한빛소프트는 이번 MOU 체결과 함께 보유 게임 IP를 중심으로 웹툰화에 대한 실무 검토를 시작했으며 대상 게임 타이틀은 본계약 확정 이후 공개할 방침이다.

    최근 게임업계는 웹툰 등 다른 디지털 콘텐츠 분야로의 확장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컴투스의 경우 위지윅스튜디오 등 유명 기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 웹툰, 웹소설, 드라마, 영화 등으로 콘텐츠 밸류체인을 강화하고 있으며 조이시티도 자회사 로드비웹툰을 설립하고 웹툰 사업에 뛰어들었다. 그라비티도 자체 IP 기반의 웹툰을 제작 중이며 엔씨소프트는 수년간 자체 웹툰 플랫폼 ‘버프툰’을 운영하고 있다.

    한빛소프트는 “최고의 기획력과 기술력을 가진 칵테일미디어와 협력을 추진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보유 게임 IP에 칵테일미디어의 크리에이티브가 결합돼 시장에서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불러 일으키는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밝혔다.

    [임영택 게임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보이기
매일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