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컴투스, SWC 지역컵 메달 공개…시각적 완성도 높여

    최초입력 2020.10.29 17:41:12

  •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워 월드아레나 챔피언십2020(SWC2020)’의 지역컵 우승 메달을 공개했다.

    지난 25일 아메리카컵 방송을 통해 처음 선보인 메달은 트로피 형태로 제작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지역컵 메달은 올해 처음 도입된 형태로 대회 공식 엠블럼을 본딴 예년 메달에서 원형 프레임이 추가된 형태로 재탄생했다. 둥근 패를 뜻하는 ‘메달’ 본연의 의미를 강조하고 우승자가 갖게 될 성취감을 고조하고 지역컵 우승 메달로서의 가치와 상징성을 높였다.



    특히 올해는 메달을 거치해 전시할 수 있는 디오라마도 함께 제작했다. 해당 디오라마는 모바일게임 ‘서머너즈워’ 속에서 선수들이 1대1로 맞붙는 ‘아레나’의 모습을 입체감 있게 형상화했다. 아레나 위에 둥근 메달을 올릴 수 있도록 디자인해 트로피 형태의 일체형으로 꾸며졌다.

    컴투스측은 “전 경기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돼 경기 직후 메달 수여가 힘든 만큼 해당 메달이 선수에게 안전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운반이 용이한 케이스 제작에서 기획이 시작됐으나 전시 기능성까지 담아 디오라마 형태로 최종 완성됐다”라며 “디오라마는 우승자가 메달을 받았을 때 충분히 만족할 수 있도록 시각적으로 멋지면서 ‘서머너즈워’를 잘 담아 내기 위해 디자인 단계에서 많은 고민을 거쳤다”라고 강조했다.



    컴투스는 오프라인 경기장에서 함께 하지 못하는 아쉬움을 달래고 온라인 대회의 시각적 즐거움을 더하기 위해 각종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SWC2020’ 월드결선 최종 우승자에게 선사 되는 트로피 또한 지난 대회에서 전 세계 팬들의 극찬을 받은 트로피 디자인에 더해 해당 트로피를 전시 보관할 수 있는 커스텀 케이스도 제작할 예정이다.

    ‘SWC2020’ 월드결선을 향한 마지막 관문인 지역컵은 지난 25일 아메리카컵에 이어 오는 11월 1일 아시아퍼시픽컵, 11월 7일 유럽컵으로 이어진다. 각 지역컵 대표 선수들은 11월 21일 월드결선에서 만나 올해 ‘서머너즈워’ e스포츠 세계 챔피언을 가리게 된다. 모든 경기는 ‘서머너즈워’ e스포츠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보이기
mk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