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은 문화…질병 아냐”

    최초입력 2022.07.01 16:45:51

  • 게임업계 간담회서 산업진흥 약속…“규제 풀고 판호 확대”
    주52시간제도 합리적 운영 모색…신뢰 회복 노력도 ‘주문’



    “게임은 문화입니다. 질병이 아닙니다. 인재 키우고 기획, 제작, 유통 전 과정을 지원하겠습니다. 규제를 선도적으로 혁신하고 풀겠습니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일 게임산업계 대표들을 만나 규제 혁신과 산업 지원을 약속했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게임은 다양한 콘텐츠가 집약된 종합 문화”라며 “K-콘텐츠의 글로벌 장악력 맨 앞에 게임이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윤석열 정부 시대에 게임의 공간은 넓게 펼쳐지면서 게임산업은 확실하게 발전할 것”이라며 “현장에서 필요한 인재를 키우고 기획, 제작, 유통 전 과정을 문체부에서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세부적으로는 중국 내 게임 서비스를 위한 ‘판호’를 국내 게임업체가 발급받을 수 있도록 외교부와 경제부처와 협력하겠다고 밝혔으며 최근 화두가 된 주52시간 제도도 합리적인 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처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의 ‘국제질병분류 11차 개정판(ICD-11)’ 적용에 따른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 도입 문제에 대해서도 대응을 시사했다.

    박 장관은 “게임 과몰입을 질병으로 몰아가는 시선이 있으나 게임은 질병이 아니다. 지혜롭게 대처하고 넘어가겠다”라고 밝혔다.

    박 장관은 게임업계의 자정 노력도 촉구했다. 지난해 한국 게임산업은 확률형 아이템을 둘러싼 논란으로 홍역을 치렀다. 게임 소비자들의 연이은 트럭 시위와 항의에 직면하며 국회에서도 쟁점으로 떠올랐다.

    박 장관은 “게임업계 분들도 절제와 이용자들의 신뢰 회복을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이제 게임업계와 게임 하는 사람들이 윤석열 정부 시대에 넓은 공간에서 힘차게 일하고 활로를 개척하고 규제에 시달림받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플레이투언(P2E) 게임에 대한 의견도 제시됐다는 후문이다. 게임은 4위, 블록체인은 3위인 한국이 P2E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날 간담회에 앞서 유튜브 인플루언서가 P2E 게임의 국내 서비스를 허용해 달라는 팻말을 들고 한국게임산업협회 입구에 서있기도 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6월 22일 관광업계에 이은 분야별 간담회다. 박 장관은 분야별 간담회를 통해 현장 목소리를 지속적으로 청취할 예정이다. 현장에는 한국게임산업협회 강신철 회장,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황성익 회장, 한국게임개발자협회 정석희 회장,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윤상규 회장, 네오위즈 배태근 대표,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넷마블 도기욱 대표, 스마일게이트엔터테인먼트 성준호 대표,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 웹젠 김태영 대표,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 컴투스홀딩스 이용국 대표, 크래프톤 김창한 대표, 펄어비스 허진영 대표, NHN빅풋 김상호 대표, 엔씨소프트 안용균 전무 등이 참석했다.

    [임영택 게임진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보이기
매일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