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임부터 메타버스까지 토큰 이코노미가 뜬다] “OO하면 돈(코인) 드립니다” 운동·게임·습관 만들기 전방위 확산

    2022년 04월 제 139호

  • 0대 후반 직장인 김동성 씨는 최근 카카오 계열사 야나두가 운영하는 홈트레이닝 서비스 ‘야핏 사이클’을 퇴근 후 이용한다.

    야핏은 앱에 접속해 자전거를 탈 때마다 돈처럼 쓸 수 있는 마일리지를 주는 서비스. 출석·미션 보상을 받고 20분쯤 타면 700마일리지가 쌓인다. 한 달 최대 지급액은 2만 점. 이걸로 자체 상점에서 스타벅스 커피, 한우, 백화점 상품권 등을 살 수 있다. 김 씨는 “회사에선 석 달 운동하면 한우를 살 수 있다고 홍보하는데, 그것보다는 금전적 인센티브가 있으면 운동을 더 열심히 할 수 있을 거 같아 선택했다”고 전했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기업이 직접 돈을 지급해가며 소비자의 시간과 행동을 사는 ‘토큰 이코노미’가 확산하고 있다. 과거엔 운동 서비스를 홍보하려면 소위 ‘몸짱’이 된 남녀 모델을 앞세워 열심히 운동하면 이렇게 될 수 있다고 동기를 부여했지만, 이젠 노골적으로 ‘운동하면 돈을 준다’는 미끼를 내걸고 있는 것이다. 이런 마케팅은 운동뿐 아니라 게임, 교육 등 각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앞서 야핏 외에 습관 형성 앱 ‘챌린저스’가 MZ 세대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챌린저스 이용자들은 참가비를 내고 1만 보 걷기, 아침 7시에 일어나기, 물 하루 10잔 마시기 등과 같이 자신이 평소 갖고 싶어 했던 습관 미션에 참가한다. 이후 이용자들이 목표 달성 100%를 이뤄내면 참가비 전액 환급에 추가 상금을 받게 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NFT 게임의 대표 액시인피니티의 게임 화면.


    ▶마케팅 수단으로 인기몰이

    코인 이코노미의 확산 속도가 가장 빠른 곳은 게임 업체다. 돈 버는 게임인 ‘P2E(Play to Earn)’다. P2E 게임은 사용자들에게 게임을 즐기는 것에 대한 보상으로 가상자산인 토큰을 지급한다. 게임을 통해 확보한 토큰은 가상자산 거래소를 통해 팔아 현금화하거나 다른 코인으로 교환할 수 있다.

    매일 특정 미션을 수행하면 가상화폐 ‘무돌코인’을 50개씩 지급했던 스마트폰 게임 ‘무한돌파삼국지 리버스(무돌삼국지)’는 지난해 구글 앱 장터 게임 순위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비슷한 게임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이전에는 광고를 통해 어렵게 이용자를 끌어들이고 이용자가 재미를 느껴 충성 고객이 될 때까지 기다리는 식이었지만, ‘돈 주는 게임’은 인센티브가 강력하기 때문에 재미를 느끼고 충성 고객이 될 때까지 이용자를 단단하게 묶어두는 효과가 있다.

    이처럼 토큰 이코노미가 확산할 수 있었던 배경엔 이용자들의 적절한 보상에 대한 욕구가 자리 잡고 있다. 단지 게임하고, 운동하고, 공부하며 시간을 보내는 게 아니라 ‘돈까지 얹어준다’는 식의 접근이 통하는 시대가 된 것이다.

     기사의 2번째 이미지


    P2E 열풍에 힘입어 C2E(Create to Earn)라는 개념도 등장했다. C2E는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현실과 가상세계 연결 기여도에 따른 리워드와 사용자가 콘텐츠를 만들어 공유함으로써 얻는 보상이 있다. 간편한 투표만 해도 리워드를 받을 수 있는 V2E(Vote to Earn)도 등장했다. V2E 대표 플랫폼으로 알려진 크라토스(CRATOS)는 실시간 라이브 투표에 참여한 사용자들에게 크라토스 토큰을 지급한다.

    게임 업계의 한 관계자는 “토큰 이코노미는 고객·공급자·토큰 후원자 등 모든 생태계 참여자들이 참여도에 따라 적절한 보상이 돌아가는 경제 구조를 갖추고 있다”라며 “기업 입장에서도 무형의 재화를 앞세워 이용자를 끌어 모을 수 있기 때문에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김병수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39호 (2022년 4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