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ICT 융합기술 우수 표준 3개 기업 선정

    2021년 05월 제 128호

  • 국가산업발전에 있어서 기술 표준은 매우 중요하다. 기술 표준이 정해지면 관련 기업들도 비용을 줄이면서 기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회장 최영해, 이하 TTA)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정보통신(ICT) 분야 표준을 제정하고 보급하는 기관으로, 최근 3년간 제정된 국내 표준 중 ICT 산업 발전 및 확산에 기여한 우수 표준 3개 기업을 선정하였다. 먼저, ㈜우리넷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2015년부터 공동개발하고 2020년 12월에 개정된 ‘전달망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을 위한 기본 YANG 데이터 모델’ 표준이 선정되었다.

    이 표준은 5G 네트워크 가상화 서비스 제공을 위해 국내 통신사업자망들에 적용된 기술이며, 국방 네트워크 및 초고속정보통신망(서울, 수원, 판교, 대전)에도 시범서비스로 시연되었다. 향후 5G 환경에서 대용량 데이터 전송기술이나 네트워크 슬라이싱 같은 가상화 기술들과 접목되어 사용자 중심의 실시간 고품질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본 표준 기술은 약 100억원 이상의 장비 매출에 기여하였으며, 향후 5G 통신사업망에 적용되어 수천억원의 매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의 1번째 이미지
    다음으로 한국전력(KEPCO) 산하 전력연구원과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호남권연구센터가 공동으로 2018년부터 개발하고 2019년 12월에 개정된 ‘에너지 전력 분야 사물인터넷(e-IoT) - 제1부: 시스템 규격’ 표준이 선정되었다. 이 표준은 특히 에너지 전력분야 IoT 환경을 구축하기 위한 현장센서, 게이트웨이, 플랫폼 간에 연계하기 위한 표준으로, KEPCO에서 IoT 사업화 추진 시 기반기술로서 활용되고 있다.

    대표 서비스로는 항공 장애 원격 감시와 전력설비에 IoT 센서를 부착하여, 실시간으로 설비상태를 확인하고 진단할 수 있다. 특히 전력연구원은 본 표준을 근거로 전력시스템을 구축함으로 서비스 구축비용 및 시간을 절감하였고, 전력·에너지 산업 분야에 확대 적용하기 위해 국가표준(KS)으로 개발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2018년 11월,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KT 망을 이용하는 유·무선전화, IPTV, 은행, 카드, 증권 등 일상이 마비되는 통신재난이 빚어졌다. 이후 ㈜SKT, KT, LGU+ 통신 3사는 공동으로 통신재난을 극복하기 위한 표준을 개발하게 되었다. 그 결과가 2019년 12월에 제정된 ‘통신재난 시 이동통신 사업자 간 로밍을 통한 서비스 연동’ 표준이다. 이 표준은 통신재난 시 대응 시나리오 및 타 사업자 망을 이용할 수 있는 로밍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향후 유사한 통신재난을 쉽게 극복할 것으로 기대된다.

    TTA 표준 확산 및 보급을 총괄하고 있는 장종표 표준진흥단 단장은 “산학연 전문가들과 함께 우수 표준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산업체의 표준화 활동 참여를 위해 적극적인 홍보 및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기사의 0번째 이미지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병수 기자]

    [본 기사는 매경LUXMEN 제128호 (2021년 5월) 기사입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매일경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