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 보이스
기업

삼성바이오, 생산기간 30% 단축 성공

김병호 입력 2019.08.12 09:42   수정 2019.08.12 17:14
  • 공유
  • 글자크기
3공장 첨단세포배양기술 적용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송도에 있는 제3공장에 첨단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해 제품 생산 기간을 최대 30% 단축하는 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삼성바이오가 지난달 제3공장 상업생산 적용에 성공한 기술은 'N-1 Perfusion(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이다.

이는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최종세포 배양(N) 직전 단계(N-1)에서 세포 배양과 불순물 제거를 동시 진행해 세포 농도를 최대 10배까지 높여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기술이다. 삼성바이오는 해당 기술을 통해 배양기 안에서 세포가 성장하며 남긴 불순물과 노폐물들은 여과 필터로 거르게 된다고 설명했다.


배양기 안에 남겨둔 세포에는 신선한 배지가 일정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N-1' 단계에서 배양 기간을 늘려 더 많은 세포를 키울 수 있는 것이다.

회사 측은 "세포 배양 과정에서 배양기에 쌓인 노폐물로 인해 배양 기간을 늘리는 것에 한계가 있던 기존 방식의 단점을 기술적으로 보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는 단일 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인 제3공장을 시공 초기 단계부터 첨단 기술의 적용을 고려해 설계했다.

삼성바이오 제3공장의 총괄 책임자인 존 림 부사장은 "이번 조치로 고농도 세포배양법을 적용하고 있는 고객사들에 상업생산의 길을 열어준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배양 방식과 프로세스를 직접 선택하도록 해서 수주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병호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맨위로